Search

중국 거대 검색업체 바이두(Baidu)가 지리(Geely) 전기차 협력

세계 자동차 뉴스 2021. 1. 12. 08:48 Posted by 자동차 전문 교육 자동차 역사가

중국 거대 검색업체 바이두(Baidu)가 지리(Geely)팀과 손잡고 전기차를 만든다.

바이두(Baidu)와 지리(Geely) 자동차 전기차 개발 합의

 

중국의 최대 검색 업체인 바이두(Baidu)와 중고 최고의 자동차 민영 기업인 지리(Geely) 자동차와 전기차 개발에 합의하였다. 이것은 아직은 아무것도 확인이 안 된 애플과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개발의 협력에 대한 소문과는 달리 두 업체가 공식적으로 확인하였다.

 

중국의 바이두와 지리(Geely) 자동차는 엄청난 시너지를 발휘 할 것이다. 바이두는 자율 자동차 기술을 오래 전부터 개발해 왔으며, 검색 엔진으로 중국 소비자와 시장에 대한 Big data를 이미 축적하고 있다. 그리고 지리(Geely) 자동차는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으나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3위권 이내의 판매량과 선진적 자동차 기술을 가지 유망 기업이다. 이 업체의 협력이 잘 진행 될 경우, 세계 자동차 시장에는 아주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현대 전기차 시장에 대한 정보는 주로 폭스바겐 ID4,GMBEV와 현대의 e-GMP 중심으로 진행 하는 듯 하나 중국의 이미 자국 자동차 기술에 대한 축과 거대 IT 공룡 기업의 만남은 몇 년 후에는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 지각 변동을 이르 킬 것이다. 더구나 중국은 이미 배터리 시장의 중심으로 모든 배터리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테슬라가 리륨인산철 배터리를 채용하여 가격 및 안전성을 확보하여 시장을 늘려가고 있다.

 

그리하여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서서히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쓰나미가 다가오고 있다.

 

홍콩 CNN에 따르면 중국의 거대 검색업체 바이두(Baidu)는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형성하기 위한 기술 회사의 최근 움직임인 전기 자동차를 만들기 위해 자동차 제조업체인 지리(Geely)와 협력하고 있다.

바이두(Baidu)는 지능형 전기차를 생산하는 회사를 설립하고 있다고 월요일(21112) 발표문에서 말했다. 중국 최대의 민영 자동차 메이커인 지리(Geely)가 전략적 파트너로 투자할 예정이라고 바이두(Baidu)는 덧붙였다.

이 새로운 회사는 바이두(Baidu)의 자율 주행 기술과 지리(Geely) 전기 자동차 모듈식 플랫폼을 사용할 것이라고 바이두(Baidu)는 말했다. 지리(Geely)는 월요일 별도의 성명을 통해 그 소식을 확인했다.

중국 바이두(Baidu)(출처: 바이두)

바이두(Baidu)와 지리(Geely)의 주요 협력 내용

바이두(Baidu)가 지리(Geely)사와 EV 노력을 위해 새로운 합작회사를 설립할 것으로 보이며, 지리(Geely)는 하드웨어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가운데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바이두(Baidu)와 지리(Geely)사는 지난해 말 발표한 확장성이 뛰어난 전기차 플랫폼을 활용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그러나 바이두(Baidu)는 새 회사의 대주주 지분을 보유하게 되어 그 방향을 통제할 것이다.

중국 정부는 여러 해 동안 다른 선진국들을 물리치기 위한 시도로 가장 큰 회사들을 녹색 기술 개발에 집중시켜 왔다. 중국 정부는 2017년 이후 (결국 지난해 말 정책을 시행하기 전) 휘발유 자동차 금지가 임박했음을 암시하고 깨끗한 자동차에 대한 관대한 보조금 정책을 발표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였다.

지리(Geely)자동차(출처: 자동차)

  자동차 회사들이 기후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내연기관을 버리는 엄청난 도전에 심각하게 맞서기 시작하면서 경쟁업체들과 거대 엔지리(Geely)어링 회사들과 협력을 하고 있다. 전기 자동차 개발에 필요한 투자는 기업들이 비용 확산을 위해 협력하는 가운데 제휴의 물결을 일으키는데 도움이 되었다.

 

 

지난 주, 현대차의 주가는 한국 자동차 회사가 애플과 전기 자동차 개발을 위한 초기 협상을 하고 있다고 보도된 이후 적어도 20년 만에 최고의 날을 보냈다. 현대차의 주가는 월요일 8.7% 오르며 계속 급등세를 보였다.

바이두(Baidu)의 자동차 회사는 월요일 성명서에 따르면 승용차에 초점을 맞추고 독립 자회사로 운영될 것이다. 바이두(Baidu)는 또한 인공지능 기능과 지도 시스템을 활용할 것이다.

 

대화를 끝맺다

 

볼보를 소유하고 있는 지리(Geely)는 성명을 통해 이 회사가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지능형 전기 운송"에 초점을 맞춘 "기술 회사"로 전환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중국 푸저우에서 열린 2019년 전시회 동안 바이두(Baidu) 스탠드를 방문합니다.

 

파트너십에 대한 더 이상의 세부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지리(Geely) 주가는 월요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후 2.6% 하락했다. 금요일 주가는 2008 11월 이후 최고치인 20% 가까이 급등했는데, 이는 로이터 통신이 바이두(Baidu)와 협력할 것이라고 보도한 이후였다.

지난 금요일(18) 월가의 바이두(Baidu) 주가는 16% 오른 240달러 25센트로 마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