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 토요타 프리우스(TOYOTA PRIUS), 1997

자동차 모델/해외 자동차 모델 2014. 8. 27. 12:07 Posted by 자동차 전문 교육 자동차 역사가

32. 토요타 프리우스(TOYOTA PRIUS), 1997

프리우스(Prius)에서 토요타는 주요 자동차 메이커 중에서 아주 새로운 기술적인 진보를 이루었다. 토요타의 사장인 쇼치로(Shoichiro Toyoda)는 개인적인 확신에 찬 말은 바로 실행하였고, 때때로 이런 비젼은 보편적인 것이 되었는데, Co2 배출과 지구 온난화는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가 같은 것이다.

 하이브리드 구동의 프리우스는 기름(가솔리)엔진과 2개의 전기 모터/발전기와 대용량의 배터리 백을 이용하여 전기적인 혹은 엔진의 동력을 이용하거나 혹은 두 가지를 적절하게 분배하여 이용한다. 가솔린 엔진은 전기 시스템을 통하여 도로 위를 달리는데 그래서 가장 효율적인 속도와 동력으로 운행하게 된다. 그 결과 낮은 속도와 가속 페달을 약간 밟아도 연비가 좋다. 게다가 감속시에는 모터가 발전기가 되어 기계적인 에너지를 회복하고 생산된 전기 에너지를 배터리에 저장하게 된다. 이런 과정의 효율에 대하여서는 논쟁의 여지가 있다.

 프리우스는 연비가 아주 좋지만, 하지만 어떤 소비자와 비평가는 특히 ‘구매에서 폐기’까지 비용을 비교했을 때 구조가 간단하고 효율적인 엔진이 연료소비와 배기에서 복잡한 프리우스 보다 낫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하이브리드 기술은 새롭고 끊임없이 진보하였다.

 그래서 프리우스는 런던과 캘리포니아에서 세금 감면 혹은 정부를 압박하여서 성공하기는 했지만 그래도 현재의 기술적인 가장 강력한 대안이다.

 하이브리드 가솔린-전기 동력의 발전기 형태의 자동차는 낮은 배출 가스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 중의 하나이다. 토요타는 이런 새로운 추세에 대담하고 기술을 선도하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