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 시트로엥 AMI(CITROEN AMI), 1961

자동차 모델/해외 자동차 모델 2014. 8. 29. 16:15 Posted by 자동차 전문 교육 자동차 역사가

34. 시트로엥 AMI(CITROEN AMI), 1961

1950년대 말에 시트로엥은 ‘우주 시대의 DS’와 아주 구식의 2CV 사이의 갭을 메울 필요가 있었다. 이 해결책은 미학적으로 아름다운 혁명적인 DS와 연관을 가지면서 엔진과 기계적인 레이 아웃은 2CV에 기초한 새로운 자동차였다. 의도는 좋았지만 사실은 AMI는 가장 못 생긴 자동차로 불렸다.

 이런 이상한 외양은 아주 서로 다른 형태의 자동차를 새로이 개발하는 것에서 비롯되었다. DS는 넓고 낮고 그리고 게 모양의 풍부한 형태의 자동차였다. 그러나 AMI는 창백하고, 높고, 좁고 그리고 실용적이다. 그러나 특히 그로테스크한 요소가 첨가된 뒤 경사면의 윈도우는 그 시대의 미국 스타일 단순히 모방한 것이 아니라 중간 크기의 자동차에 필요한 캐빈(승객이 차지하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AMI는 비록 다른 곳에는 별로 주목을 못 받았지만 1966년에 성공하여 프랑스에서 베스트 셀링 자동차가 되었다. 흥미로운 것은 한번도 시트로엥 뱃지를 달지 않았는데, 그것은 아마도 다른 회사가 AMI를 만들지 않았고, 한 사람을 위한 앞쪽 좌측에 한 사람을 위한 면과 트림이 이상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후에 AMI는 후속의 GS 모델을 위하여 설계된 플랫 4 실린더 엔진을 장착했는데, 이것은 매끈한 달걀 모양으로 거의 90 mph 속도를 낼 수 있었다.

그러나 시트로엥 AMI 미학적인 의미에 축복이었다. 그것은 프랑스의 미학이 아주 특출하여 한 나라에서 다른 나라로 아주 급격하게 변할 수 있음을 보여 주었다. AMI는 디자인에 있어 국가적인 정체성인 고급적 취향을 추구한 시절의 향수를 일으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MI는 자동차 디자인에 있어 프랑스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영원한 실체로서 존중 되어야만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